02.2144.6000

명성공인중개사사무소

임정옥

02-2144-6000/010-6558-3253

갤러리아팰리스 단지내상가

잠실 아파트 주상복합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영끌 말라” 김현미가 권한 것…30대 유혹하는 ‘6만채 로또’

중앙일보입력 2021.07.19

"(30대가) '영끌'해서 집을 사는 게 장기적으로 도움이 되는지, 아니면 앞으로 서울과 신도시 공급 물량을 생각할 때 기다렸다가 합리적 가격에 분양받는 게 좋을지 생각해봐야 한다.”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이 지난해 주택공급 방안을 담은 8·4대책 후 국회에서 한 말이다. 영끌은 집값을 마련하기 위해 영혼까지 끌어모아서라도 돈을 마련하는 것을 말한다.

김 전 장관이 "'영끌'이 안타깝다"며 30대에게 권한 3기 신도시 등이 곧 분양에 들어간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8일부터 인천 계양 등 수도권 4개 공공택지 4333가구의 사전청약을 신청 접수한다. 정부가 내년까지 사전청약하는 6만2000가구의 첫 물량이다. 올해 연말까지 계획 물량이 4차례 3만200가구다.

▲ 3기 신도시 등 공공택지 사전청약이 시작됐다. 사진은 공사 현장에 붙은 사전청약 안내 현수막. 연합뉴스



사전청약은 착공 전에 미리 당첨자를 선정하는 것이다.과거 이명박 정부가 2009년부터 보금자리주택을 공급할 때 선보인 사전예약과 같다. 재고 주택 수요를 분양시장으로 돌리려는 것이다.

이명박 정부의 보금자리주택 사전예약이 ‘흥행’에 성공하며 2010년대 초반 집값을 잡는 데 기여했다.

4가구 중 3가구가 30대용

사전청약 물량이 상당하다. 내년까지 6만여 가구는 이명박 정부의 2009~2010년 보금자리주택 사전예약분(4만 가구)의 1.5배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간 LH가 수도권에서 공급한 공공분양이 연평균 7000가구다.

사전청약 최대 수혜자는 30대다. 정부가 수도권 주택시장의 ‘큰손’로 떠오른 30대를 겨냥해 청약 문을 넓히고 문턱을 낮췄다. 지난해부터 두드러진 30대의 주택 매수가 올해 더욱 급증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수자 중 30대 비율이 올해 들어 5월까지 36.7%로 40대(26.4%)보다 10%포인트나 더 높다. 인천과 경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